월명 북콘서트
월명 북콘서트

북 토크 ‘공감’은 ‘달빛은 구름도 바람도 탓하지 않는다’는 주제로 진행된다.

박주선 의원과 함께 북 토크를 여는 저자 월명 스님은 “이번 북 토크를 위해 나는 나와 박주선 의원을 두 달빛으로 형상화했다. 스스로 각고의 노력 끝에 초승달로 떠서 반달이 되고 보름달이 되어 구름도 바람도 탓하지 않으며 어두운 세상을 밝게 비추려 흔들리지 않고 살았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레 때론 피도 눈물도 그리고 의리도 없는 정치 모리배들의 변절과 배신의 쓴맛도 보았다. 오늘도 두 달빛은 행동하는 양심을 자처하며 기필코 대한민국과 한민족의 꿈을 실현하려 차갑고 어두운 밤하늘에 다시 떠오르는 달빛 되기 위해 북 토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월명 스님의 저서 ‘박주선’은 박 의원의 생애를 고전에 비추어 조명한 책이다. 어려운 집안에서 태어나 광주고를 수석 졸업한 이야기, 삼수 끝에 서울대 법대에 진학하는 과정, 사법시험에 수석으로 합격한 일, 전설적인 검사 박 의원이 호남의 희망 김대중 대통령을 통해 정치에 입문하게 된 과정,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과 민주당을 지키려 몸부림친 이후에 벌어진 네 번의 구속과 네 번 무죄 판결, 옥중에서 아내에게 쓴 편지 등 파란만장한 박 의원의 생애를 30여 년 동안 가까이에서 지켜본 월명 스님의 소회가 담긴 평전 형식의 책이다.

월명 스님은 최근 장편소설 ‘우국이세’를 출간했다. 세종대왕과 신미대사를 다룬 역사소설이다. 글을 많이 써서 작가로도 유명한 월명 스님은 故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해 4·19와 5·18희생자, 세월호 희생자 등의 넋을 기리는 천도재를 자비로 열었다.

한편, 월명 스님은 ‘국민이 묻는다’라는 저서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거침없는 쓴소리를 전한 바 있다.

문의전화 : 박주선의원 사무실 02)784-5288(서울) / 062)227-8115~6(광주)
저서 문의 : 도서출판 희망 꽃 02)777-0835